보도자료

세이브더칠드런, 기근 위기 소말리아 285억원 규모 긴급 지원 결정

2022.07.01

최악의 식량위기, 38 6천여 아동 심각한 영양실조 직면해"

세이브더칠드런, 기근 위기 소말리아 285억원 규모 긴급 지원 결정





- 재난 카테고리2, 국내 실향민 수용 바이도아 지역 아동 10명 중 1명 영양실조

- 아동 38 6천 명 치명적 영양실조 직면, 수천 명 사망 이를 기근 근접 의미

- 가뭄으로 농작물, 가축까지 황폐화, 우크라 전쟁 결합돼 식량위기 고조

- 의료시설 한계점 아동 수 급증, 기근 사태 대응 기금 부족해





2022. 7. 1.


국제아동권리 NGO 세이브더칠드런은 지난 4년 간 이어진 가뭄으로 동아프리카 소말리아에 식량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기근 확산을 막고 아동의 생명을 구하기 위한 긴급구호 대응을 결정했다. 세이브더칠드런 인터내셔널은 향후 3개월 간 소말리아의 긴급 대응을 위해 22백만 달러(한화 약 285억 원) 규모의 긴급 모금을 실시한다. 이에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도 30만 달러(한화 약 38천만 원)을 지원한다.

 

소말리아의 기아(Hunger) 사태가 예측보다 빠르게 악화되고 있다. 유엔에서 정한 통합 식량 안보 단계 분류(IPC)’에 따르면, 기근에 가까운 재난 상황에 놓인 인구가 지난 538천명에서 오는 95배 이상 증가한 213천 명으로 예상된다. 특히 150만 명의 아동이 심각한 영양실조에 처했으며, 386천 명에 달하는 아동들이 치료가 필요할 정도로 생명에 치명적인 영양실조 위기에 직면했다. 유엔은 이 같은 인도적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15억 달러(한화 약 194백 억 원) 규모의 소말리아 인도적 지원 기금 조성을 주문했으나 현재 30% 가량만이 확보된 상태, 소말리아 현지에서의 긴급한 대응이 어려운 상태이다.

 

세이브더칠드런은 2019년부터 재난 대응 단계 중 둘째로 높은 카테고리2(CAT2)을 선포하고 소말리아 가뭄 및 식량 위기에 대응한 인도적 지원 활동을 추진해왔다. 지난 한 해 동안 아동 5만 명을 대상으로 아동의 심리적 응급처치 및 아동보호 사례 관리, 가족 추적 및 재결합 지원, 아동친화공간 운영 등 통합적 아동보호 서비스를 제공했다. 또한 39만 여명의 기초 보건 서비스와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했으며, 48만 여명의 급성영양실조를 치료했다. 이와 더불어 식수 위생과 재난위험경감 활동, 식량 위기 대응을 위한 다목적 현금 지원을 진행해왔다.

 

세이브더칠드런 소말리아가 북서부 바이도아 지역에서 운영하는 의료 시설을 조사한 결과, 지난달 이곳을 찾은 아동은 324명으로, 전년도 동 기간보다 3배 가까이 늘어났다. 이곳은 소말리아 내 최대 규모의 국내 실향민 수용 지역으로, 현재 아동 10 중 1이 영양 실조를 직면해 있다. 지난 5월에만 8명의 아동이 치료를 받던 중 사망하는 등 영양실조나 질병에 걸린 뒤 지나치게 늦게 병원을 찾은 탓에 의료 시설에서 사망하는 아동의 숫자가 급증하고 있다. 의료 시설의 병상이 부족한 탓에 병원 밖 야외에 매트리스나 텐트를 설치하거나 회의실에서 진료를 이어가고 있다. 이처럼 소말리아에서 영양 실조에 걸린 아동이 급증한다는 것은 수천 명을 사망에 이르게 할 수 있는 기근에 빠르게 근접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이번 소말리아의 기아 사태는 전례 없는 요인들이 결합된 퍼펙트 스톰(초대형 복합 위기) 때문이다. 소말리아는 지난 네 차례의 장마 기간 동안 비가 내리지 않은 탓에 40년 만의 최악의 가뭄을 맞이했으며, 국가 전역의 목초지, 농작물, 가축까지 모조리 황폐화 됐다. 기상학자들은 올해 말 10월에서 12월까지의 장마 기간에도 비가 오지 않을 것으로 예측하며 전례 없는 다섯 장마 실패를 경고하고 나섰다. 기후 위기의 최전선에 놓인 소말리아 사태에 우크라이나 전쟁이 가세했다. 소말리아는 수입의 90%를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에 의존하고 있는데, 전쟁으로 인해 밀 가격이 급격히 상승하자 필수적인 생필품 구입이 어려워졌다. 많은 지역에서 식용유, 수수와 같은 주요 식재료의 가격이 두 배로 뛰었으며 경유 가격이 연초에 비해 42% 증가했다.

 

마지막 남은 생계 수단인 가축 역시 혹독한 환경을 이기지 못해 사망하면서 많은 가정이 기아 사태에 빠져들었다. 아기에게 멀건 차나 분유를 먹이는 상황이며, 그나마도 엄마들은 차 한 잔과 수수로 만든 음식으로 간신히 한 끼를 먹는 수준이다. 전문가들은 가정 내 가장 어린 아동이 심한 영양실조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졌으며, 이로 인해 시력 약화, 근육량 손실, 장기 부전과 사망에 이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의 도움으로 병원으로 긴급 수송돼 진료를 받은 야스민(2, 가명)은 가족과 함께 고향을 떠나 바이도아로 왔다. 그녀의 어머니 아스터(가명)는 영양 실조와 홍역으로 네 살 배기 딸을 잃고 영양실조에 걸린 두 아이를 당나귀 수레에 앉혀 90km를 걸어 이동했다. 그는 지난 4년 간 비가 내리지 않았어요. 가축을 잃었고 농장에서는 아무것도 자라지 않아요. 결국 견디지 못하고 도움을 얻기 위해 바이도아로 오기로 결정했죠. 예전부터 건기는 있었지만 이렇게 심한 가뭄을 본 적이 없어요.”라며 상황의 심각성을 전했다.

 

세이브더칠드런 보건영양팀 직원은 당시 야스민의 상태는 치료 없이는 단 일주일도 생존할 수 없던 상태였습니다. 지난 몇주간 병원이 가득 찬 탓에 마당에 펼쳐놓은 침대에서 진료를 받아야 했죠. 야스민은 현재 치료 중입니다. 영양 실조로 치료가 필요한 아동의 수가 급증한 탓에 현재와 같은 기금 규모로는 긴급한 대응을 이어가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세이브더칠드런 소말리아 사무소장 모하무드 모하메드 하산(Mohamud Mohamed Hassan)기근이 소말리아를 짓누르고 있다. 영양실조 아동을 위한 의료 시설도 한계점에 달했다. 지금 아동이 죽어가고 있고 우리는 이를 멈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우리는 25만 명이 사망한 지난 2011년의 기근을 뛰어넘는 치명적인 요인들에 압도되고 있다. 소말리아의 아동과 가족들이 글로벌 충격파의 끝점에 서 있다.”고 현 상황을 전했다. 이어 세계가 다시는 반복되지 않으리라 장담한 재앙적인 기근을 향해 걸어가고 있다. 이제 깨어날 시간이다. 소말리아의 기근 사태에 대응할 수 있는 기금이 부족하다.”며 국제 사회의 관심과 지원을 촉구했다.

 

이번 기아 위기 사태에 대응해 아동 보호와 교육 지원을 비롯 현금 지원, 보건 영양, 식수 지원 등 생명을 살리기 위한 긴급구호 활동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세이브더칠드런은 소말리아 아동과 가족을 위해 모금을 진행한다. 세이브더칠드런 공식 홈페이지와 네이버 해피빈 모금함, 하나은행 계좌 379-910018-03104(예금주: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를 통해 소말리아 긴급구호 후원에 동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