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이 더 배고픈 소외된 아이들

 

*실제 사례를 재구성했으며 아동의 인권보호를 위해 대역과 가명을 사용했습니다.

 

 

오늘만 같기를바라는 추석에도

오늘과 부디 달라지길바라는

가정들이 있습니다

 

만남과 웃음, 음식과 담소 대신

가난과 아픔, 편견과 외로움을 삼키는

소외된 아이들이 있습니다

 


 

 

6년 전 집을 나간 엄마와

3년 전 교통사고로 숨진 아빠

 

가족들로 북적이던 집에는

연우와 고령의 할아버지만 남았습니다

 

두 사람의 한 달 소득은

기초생활수급비 80여만원

 

식비도 빠듯한 돈을 아껴가며

에어컨 없는 낡은 집에서

한여름을 견뎠습니다

 

 


 

곧 추석이 다가오지만

식탁 위에 올릴 수 있는 건

김치와 즉석식품뿐

 

연우와 할아버지에게 명절은

찾아오는 이도 찾아갈 곳도 없는

외로운 시간입니다

 





 




 

 

7살 유리, 10살 민철, 13민수 삼 남매에게

지난해 겨울은 끔찍한 기억으로 남아있습니다

 

가족과 한마디 상의도 없이

보증금을 빼돌려 잠적한 아빠


점심을 먹던 엄마와 삼 남매는

옷가지만 간신히 챙긴 채

살던 집에서 쫓겨났습니다

 

그날 이후

산산조각난 가족의 행복

 

지인의 도움으로

급히 지낼 곳을 마련했지만

월세조차 감당하기 벅찬 현실

 

다가오는 추석에도

엄마의 텅 빈 지갑은

고기반찬 하나 살 여유도 없습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작년 추석 국내 저소득 652가정에

추석맞이 물품을 전달한 바 있습니다

 

올해 추석에도 1115가정의 아이들에게

쌀과 고기, 식용유 등 식재료와

의류, 가전제품 등의 선물을 보낼 예정입니다

 

 


 

아이들의 외로움과 결핍을 모두 채워줄 순 없겠지만

명절만큼은 풍성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여러분의 따뜻한 마음을 보내주세요

 

보내주신 후원금은

아이들에게 보낼 추석맞이 선물 구입과

국내 저소득가정 아이들의 생계비 지원에 사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