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가 잡은 생선이 고기보다 맛있어

50세, 두 아이의 아빠로 살기에는 어쩌면 조금 버거운 나이.

아빠의 하루는 어린 남매를 깨우는 일로 시작됩니다.

"내가 한부모가정에서 자라서 우리 애들만큼은 그렇게 안 키우려고 했는데…"

가출 후 연락이 두절된 엄마.
아픈 아빠에게 오롯에 맡겨진 현정이(5·가명)와 기범이(9·가명).

구멍 난 무릎에 양말을 덧댄 바지를 입고 누군가 버린 낡은 장난감을 갖고 놀아도 어린 남매는 밝기만 합니다.

하지만 테이프로 아무리 막아도 불을 끄고 누우면

"현정이 속옷이 다 해졌는데 5장에 만원짜리, 그거 하나 사주는 데 석 달이 걸렸어요. 돈이 없어서…"

"애들이 좋아하는 고기, 피자, 치킨 실컷 먹이고 싶조. 근데 계속 밑바닥만 헤매니까…."

밥상 위엔 국물만 남은 김치통.
고기가 먹고 싶다는 남매를 위해 생선을 잡으러 바닷가로 나가는 아빠.

어릴 적 머리에 큰 수술을 받고 우울증과 당뇨까지 앓고 있는 아빠는
오래 서 있을 수도, 제대로 된 일을 할 수도 없습니다.

"현정이, 기범이가 먹고 싶어 하는 것 실컷 사주고 가고 싶어 하는 곳 다 데려가고 싶어요"

아이들이 먹고 싶은 음식을 마음껏 먹을 수 있도록
벌레 없는 위생적인 환경에서 자랄 수 있도록
여러분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보내주신 소중한 후원금은
벌레가 서식하는 현정이네 집 방역과 가구 구입, 생계비 등에 쓰이며
추가로 현정이와 같은 국내 저소득가정 아이들을 돕는데 사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