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오롯이 아픔을 견디는 지온이

태어나자마자 혼자가 된 지온이.
겉싸개 안에는 ‘김지온, 2016년 3월 15일’
이름과 출생일이 적힌 작은 쪽지 한 장.

다섯 살이 된 지온이는 
지난 겨울 발생한 불의의 사고로 인해 
팔과 다리, 복부에 심한 화상을 입었습니다.

이후 세 차례에 걸친 피부이식수술과
압박옷을 입고 받은 몇 달간의 재활치료.
그리고 수술 후유증으로 돋아난 떡살*

무릎에 생긴 떡살을 빨리 제거하지 않으면
성장하고 있는 지온이의 관절에 문제가 생겨
평생 보행 장애를 안고 살아갈 수도 있는 상황.

*떡살(비후성반흔): 수술을 위해 피부를 절개했던 곳이나 상처를 입었던 부위가
                                    고르게 아물지 않고 위로 튀어나오면서 붉은색을 띠는 흉터

다섯 살 지온이는 그렇게,
어른도 참기 힘든 고통스러운 시간을
부모 없이 홀로 오롯이 견디고 있습니다.

하지만 의료 보험 적용이 힘든 피부재활치료.
보육원에서 가입한 보험과 정부 지원금만으로는
지온이의 병원비를 부담할 수 없습니다.

성장기가 끝나는 향후 15년간 꾸준히,
떡살제거수술과 재활치료를 받아야만 하는 지온이.

눈덩이처럼 불어날 병원비 걱정에
보육원 선생님들은 마음이 무겁습니다.

부모 없이 고통스런 시간을 보내고 있는 지온이가
꾸준히 치료받으며 후유증 없이 성장할 수 있도록
여러분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보내주신 소중한 후원금은
지온이 같이 부모 없이 시설에서 생활하는 아이들과
저소득층 아이들의 의료비, 교육비 등에 사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