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의 심각한 위협을 받고 있는 곳, 난민캠프의 상황



코로나19는 우리의 일상을 완전히 바꾸어 놓았습니다.
5월20일 기준, 전 세계 약 32만 명이 목숨을 잃었고(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언제까지 이 공포가 계속될지 누구도 예측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더욱 두려운 것은 코로나19가 감염병에 취약한 저개발국과 분쟁지역 등으로 번지며 큰 피해를 입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코로나19의 심각한 위협을 받고 있는 곳 중 하나가 바로 방글라데시 로힝야 난민캠프입니다. 이 곳은 전 세계에서 가장 큰 난민촌으로, 86만여 명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대피소에서 생활하며, 620가구가 우물과 화장실을 함께 사용하고 많게는 12명이 좁은 방 한 칸에서 생활합니다. 이 중 절반이 아동입니다.


이미 로힝야 난민캠프 내 확진자가 발생했기 때문에 확산을 막고 환자를 치료하기 위한 대응이 시급하지만, 임시 의료시설의 병상은 턱없이 부족하고 산소호흡기는 단 한 개도 없습니다.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산소호흡기를 포함한 전문 의료장비를 갖추고 병상 및 격리시설, 의료 인력이 추가로 준비되어야 합니다. 또한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위생용품과 깨끗한 물을 공급해야 합니다.


설상가상으로, 5월20일 '슈퍼 사이클론 암판'이 방글라데시를 덮쳤습니다. 대나무와 방수포로 지은 대피소들, 그리고 그나마 있던 치료센터까지 폭우로 무너질 위기에 처했습니다. 사이클론이 지나가면, 코로나19 위협에 더 무방비로 노출될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방글라데시를 포함한 32개 저개발국 및 분쟁피해지역을 코로나19 집중 지원국으로 선정하고 취약한 환경에 처한 아이들을 지키기 위한 의료/보건/생계/교육 지원 및 보호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세이브더칠드런 30개 회원국은 100년 역사 상 가장 큰 1억 달러(약 1천2백억 원)의 모금을 진행하며 힘을 모으고 있습니다.


폭력을 피해 고향을 떠나 간신히 삶을 유지하고 있는 46만 명 방글라데시 로힝야 난민 아이들에게, 코로나19는 가혹한 재앙입니다.
이 아이들이 무사히 위기를 넘길 수 있도록, 지금 도움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