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엄마 힘들지?
 잠깐 집에 가서 쉬고 와.”

찬 바람이 부는 어느 오후,
아픈 엄마를 집에 보낸 열일곱 살 연희는
시린 거리에 홀로 남아 계란빵을 팝니다.

“추울텐데….
 우리 연희만 생각하면 눈물이 나요.”

수술 후유증으로 심한 빈혈에 시달리는 엄마. 
부담스러운 병원비 탓에 재활 치료도 포기하고
급하게 다시 노점으로 나와 장사를 시작했습니다.

지난달 자궁근종으로 복강경 수술을 받던 중
생사의 고비를 한차례 넘겼던 엄마.
연희는 엄마가 무사히 살아난 것만으로도 감사합니다.

“공부할 시간이 없는 것도, 계란빵을 파는 것도 다 괜찮아요.
그냥 우리 엄마만 안 아팠으면 좋겠어요.”

3년 전 갑작스러운 사고로 아빠가 사망하며 모녀에게 닥친 생활고.
아빠가 남긴 빚 때문에 엄마는 물론 연희까지 생업전선에 뛰어들었습니다.

현재 연희는 학교가 끝나면 아픈 엄마를 도와 노점에서 장사를 하고 있습니다.
주말에는 틈틈이 편의점 알바를 하고 방학이 되면 음식점에서 일을 합니다.
빚을 다 갚으면 요리를 배워 요리사가 되는 것이 열일곱 살 연희의 소박한 꿈입니다.

올겨울 세이브더칠드런은 국내 저소득 500가구에
겨울옷과 전기요, 난로, 난방비 등을 지원합니다.

연희와 같이 추위를 온몸으로 견디는 아이들이
무사히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따뜻한 손을 내밀어 주세요.

캠페인 공유하기

목록보기

#아동을살리는가게위...

이왕이면 착한 소비, WE SAV...

코로나19로 지친 ...

송경아 & 5인의 아티스트와 함께...

코로나19 긴급구호...

세상에서 가장 열악한 곳에 코로나...

국내 저소득가정 아...

우리 엄마, 아프지 말고 오래오래

해외결연후원

#너와함께, 당신의 소중한 사람과...

좋은날, 행복을 더...

좋아서하는기념일

국내 시설보호아동 ...

홀로, 오롯이 아픔을 견디는 지온...

긴급구호아동기금

아동을 구하는 골든타임세이버 대모...

새 학기 교육비 지...

까막눈 할배와 재윤이의 봄

학대피해아동 후원

여섯 살 서연이 이야기

해외빈곤아동 후원

죽기 위해 태어나는 아이가 있을까...

저소득 조부모가정 ...

꿈을 꿔도 될까, 할머니

유튜브 아동인권 캠...

아이가 행복한 유튜브 만들기

신생아살리기 캠페인

모자와 함께 전하는 따뜻한 후원

제5회 아동권리영화...

유엔아동권리협약 30주년과 아동의...

해외결연후원

같은 것을 나눈다는 건, 네가 소...

긴급구호아동기금

아동을 살리는 골든타임, 72시간

국내저소득가정 아동...

폭염을 온몸으로 견디는 아이들

해외결연후원

자녀이름으로 해외결연후원하기

분쟁지역 아동보호 ...

아동에 대한 전쟁을 멈춰라

세이브더칠드런 10...

그리다. 100가지 말상처

달리는 것 만으로도...

2019 국제어린이마라톤

해외빈곤아동 후원

당신은 지구 반대편 아이들을 만나...

해외결연후원

당신은 참 고마운 사람입니다

세이브더칠드런 1...

우리는 아동의 생명을 살립니다

세상에서 가장 값진...

아동을 살리는 선물가게

해외 생계지원 프로...

아프리카에 빨간 염소 보내기

아프리카 여아 학교...

나도 학교 가자 - 스쿨미

분쟁 속 아동보호 ...

The Voice

분쟁피해아동 긴급구...

아동을 향한 전쟁을 멈춰주세요

잔인한 폭력과 영양...

로힝야 난민아동 긴급구호

놀 권리 회복 프...

놀이터를 지켜라